역사 - Vitale Barberis Canonico
기원

1663

166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 “quinternetto delle taglie” 바르베리스 카노니코(Barberis Canonico) 가문에게 특히 중요하고 의미있는 역사적 문서입니다. 문서는 Ajmo Barbero “saia grisa” 사보이 공작에 판매 관련하여 설명하고 회사의 양모 사업을 증명하는 최초의 공식 문서입니다. 그리고 뿐아니라, 당시 모두 소유하지 안았던 숙달된 염색 과정을 기술합니다. 그것은 아버지로부터 아들에게 비밀리에 전해졌습니다.

기계화

1850-1885

우리는 19 세기 중반 쥬세빼 바르베리스 카노니코(Giuseppe Barberis Canonico) 산업 혁명의 물결에서 이미 기계화 회사인 마우리찌오 셀라((Maurizio Sella) 협력하여 생산량을 늘리는것을 선택했습니다. 나중에, 그의 아들 쥬세페는 사용중인 기계를 늘리는 목표를 세웠고, 플레치아(Flecchia) 양모 공장을 임대함으로써 세기말에 800개의 스핀들과 73개의 직기를 보유하게 됩니다. 최초의 기계 직기의 등장으로 1868년부터 프라트리베로(Pratrivero) 공장 주변에서 직조, 염색, 압축 회전 작업이 시작되었습니다.

전기화

1890-1906

1890년에서 1906 사이에 공장은 직조를 자동화하고 Chemnitz (Sassonia)에서 최고의 직기를 사기 시작합니다. 20세기는 또한 새로운 귀중한 자원인 전기를 가져옵니다. 이로써 쥬세빼 바르베리스 카노니코(Giuseppe Barberis Canonico) 1910 프라트리베로(Pratrivero)에서 전체주기 공장을 개설 있었습니다.

프라트리베로

1921

회사는 크게 번성하여 트리베로지방에 2개의 다른 공장을 오픈했으며 고품질 생산력을 갖추고 생산 직물은 유럽 뿐만이아니라. 미국, 인도, 영국 그리고 중국에까지 진출하는 성공의 자리에 오르게 됩니다.

비탈레 바르베리스 카노니코

1936

오레스테(Oreste) 비탈레(Vitale) 연계는 생산체계를 설립하며 복잡한 역사적시기에 녹아 내립니다. 세계 경제 위기로 인해 시장이 흔들리고, 파시즘은 양모 생산자들의 기업가적 자유를 제한합니다.  노동과 전기를 빼앗은 전쟁으로 예비 부품과 염료를 찾기가 어려워지는등의 어려움들에도 불구하고 1936 비탈레 바르베리스 카노니코(Vitale Barberis Canonico) 태어납니다.

경제호황

1940-1960

제품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전략적 선택과 기술적 업데이트로 인해 매출액은 이상 증가했으며 회사는 국제 시장에서 이미지와 명성을 강화했습니다. 이탈리아 경제의 호황기에서 비탈레 바르베리스 카노니코(Vitale Barberis Canonico) 매출액은 5 리라에 달합니다.

국제 수출

1970

그의 아들들 Alberto(알베르또) Luciano(루치아노) Vitale 성공에이어 회사를 유한 회사로 변화 시켰습니다. 알베르또(Alberto) 기술 분야의 발전에 전념하고 루치아노(Luciano) 수출에 중점을두고 해외에서도 모직공장의 명성을 높이면서 비탈레 바르베리스 카노니코(Vitale Barberis Canonico) 강점 하나가되었습니다.

신세대

2008

새로운 세대가 21 세기에 이끄는 회사 경영진을 인수합니다. Alessandro(알레산드로), Francesco(프란체스코) Lucia(루치아) 현재 역사적인 공장의 경영을 전수 받았습니다.

350주년

2013-2017

2013년에는 사업 350 주년을 맞이하며 모직공장은 200 이상의 역사가있는 가족 사업을 위해 마련된 국제 협회 Les Hénokiens 회원이됩니다. 비탈레 바르베리스 카노니코(Vitale Barberis Canonico) 기원에 대해 계속해서 인식하고 있으며, 창의력으로 자체를 새롭게 함으로서, 역사 기록 보관소, 미래의 영감과 수호신에 영감을받는것을 멈추지않습니다.

  • 회사소개
  •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