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져 - Vitale Barberis Canonico
블레이져

블레이져는 클래식 의류의 역사상 최초의 모던 쟈켓입니다. 180년 이상이 넘는 세월 동안, 거의 변함이 없었습니다. 우리의 쟈켓들은 사이즈나 스타일에 있어서 블레이져에서 유래합니다. 블레이져의 유래를 설명하는 전설들은 모두 사실과는 거리가 멉니다. 크리켓 선수들이 입던 스포티브 쟈켓으로 탄생하였습니다. 그후, 군사계에서는 블루 톤으로 더블 브레스티드로, 항해계와 사교계에서는 더욱 화려한 색상과 스트라이프 무늬를 넣어서 블레이져를 응용하였습니다. 블레이져에는 금속, 골드 또는 실버, 또는 총열 버튼이 있어야 합니다. 여기에는 브라운 슈즈만 허용됩니다. 겨울에 완벽한 원단은 사이유(두번째로는 플란넬)이며, 그레이 또는 베이지 컬러의 바지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룹니다. 여름에는 홉색이나 2줄 꼰 원단 소재로, 싱글 브레스티드와 안감없는 블레이져가 매우 아름답습니다. 이 계절에는 화이트 컬러의 바지와 연한 색상의 슈즈와 매치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